언론보도

서양화가 김성운 교수, 두 번째 파리 개인전 열어

2015.09.02 조회수 2,115 홍보팀
share


서양화가 김성운 교수, 파리 개인전 열어
노스텔지어 담은 프랑스 풍경을 주제로 작품 12점 전시 

서양화가 김성운(삼육대 문화예술대학) 교수는 9월 15일부터 20일까지 파리 라빌라데자르 갤러리에서 두 번째 파리 개인전, 통산 16회 개인전을 연다.

이번 전시는 ‘노스텔지어 담은 프랑스 풍경’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김 교수가 연구년을 맞아 1년 동안 프랑스 전역을 여행하면서 그린 풍경화 12점이 전시된다.

그는 프랑스의 ‘노스텔지어’를 표현하기 위해 자신의 독특한 조형어법인 ‘사선으로 내리는 빛’을 적용하고 프랑스의 전원 풍경에 그가 즐겨 그리는 한국의 소 대신 프랑스의 젖소, 말, 오리, 백조 등을 그려 넣었다. 또한 그림의 바탕에는 프랑스어 ‘NOSTALGIE’를 은닉시켜 두었다.

그밖에 프랑스적 향수를 일으키는 고동색과 상아색, 치즈 색, 포도의 보라색, 밀의 노란색 등을 사용하였다. 

그의 서양화에는 동양화의 세필도 적용하였는데 작가는 “동서양이 같이 예술적 공감을 나누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번 전시가 동·서양 예술 교류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파리지성 http://72998.igkorea.net/bbs/board.php?bo_table=bo_61875&wr_id=140
머니투데이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90305407492774&outlink=1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50736
미디어펜 http://www.mediapen.com/news/articleView.html?idxno=90903
베리타스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46562

————————————————————————————————————–

►김성운 교수 개인전을 방문한 파리 15구 에릭 르주앙드르 시장   

프랑스 파리에서 연구년을 수행 중인 김성운 교수(삼육대학교 문화예술대학)는 라빌라데자르 갤러리에서 열린 두 번째 전시회를 성황리에 종료하였다. 9월 15일부터 일주일 간 열렸던‘노스텔지어 담긴 프랑스 풍경’테마 전시회는 많은 프랑스인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프랑스인이 대부분인 오프닝 행사에는 콜렉터, 영화감독, 배우, 교수, 영화감독, 건축가, 과학자, 작가, 음악인 등 다수의 프랑스인이 참석했다.

전시장을 방문한 파리 15구 시장 에릭 르주앙드르(Eric Lejoindre) 는 “프랑스와 한국을 발견할 수 있는 멋진 행사가 파리 18구에서 진행되어 대단히 감사하다”고 전했다.

프랑스 여배우 아가뜨 드론(Agathe Dronne)은 “김성운 작가의 그림들을 보면서 우리는 잠시 멋진 프랑스 지방으로 여행을 했다. 즐겁고, 편안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전시가 열렸던 라빌라데자르 갤러리는 세잔, 모네, 르노와르, 로트렉, 시냑, 피카소 등이 창작했던 건물이며 에펠탑 건축시 부속품을 제작했던 장소이기도 하다. 파리시는 이 유서 깊은 곳을 문화유적으로 지정하여 파리지앵들의 주 탐방 코스로 개발했다.

김 교수의 개인전 전시 기간이 프랑스 문화유산데이에 맞춰져, 남녀노소 수 백 명의 파리지앵들이 갤러리를 방문하여 김 교수의 그림을 감상했다. 

김성운 교수는 이번 전시를 통해 갤러리 건물에 입주한 많은 작가와 교류를 나누는 한편, 내년 5월‘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한국을 방문하는 프랑스 측 대표 중 한 사람인 갤러리 관장 자비에(Xavier Lucchesi)와 지속적인 교류를 갖기로 했다.

김교수는 이번 전시회 성공을 발판으로 내년에는 벨기에 초대전을 준비 중이다.

다운로드 / 바로보기 (wmv, 90MB) – 2015_sahmyook_pr_k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