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새마을운동 힙하게…동아리 ‘이루리’ 출범

2022.05.10 조회수 921 홍보팀
share

새마을운동 동아리 ‘이루리’ 발대식
탄소중립 비전 제시

삼육대 재학생들이 대학 새마을운동 동아리 ‘이루리’(지도교수 이은미 아트앤디자인학과 교수)를 구성하고, 9일 오후 교내 백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발대식을 열었다.

이날 발대식에는 삼육대 김일목 총장과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장, 김일근 서울시새마을회장, 이은미 동아리 지도교수를 비롯해 동아리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새마을운동은 1970년대 정부 주도로 이뤄진 범국민적 지역사회 개발 운동이다. 근면·자조·협동 등 3가지 기본정신을 바탕으로 추진해온 ‘잘 살기 운동’으로,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됐다. 21세기 들어서는 물질적 풍요는 물론 정신적 윤택을 추구하는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운동’으로 재해석돼 제2의 새마을운동이 순수 민간주도로 추진되고 있다.

특히 최근 대학가를 중심으로 새마을운동이 부활하고 있다. 현재 전국 62개 대학에 새마을운동 동아리가 결성됐으며, 뉴트로 열풍에 힘입어 MZ세대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기존 새마을운동이 새롭게 탈바꿈하고 있다.

이날 결성한 삼육대 새마을동아리 이루리는 중점과제로 ‘탄소중립’을 제시했다. ‘줍깅’, ‘플로깅’, ‘업사이클링’, ‘스마트폰 없는 날’ 등 탄소중립을 몸소 실천하고 전국적인 캠페인 활동을 전개한다. 유튜브와 SNS 채널을 개설해 활동 내용을 적극 홍보하고, 이를 웹 예능으로도 제작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트앤디자인학과 학생들이 동아리에 다수 참가한 만큼, 친환경 굿즈나 탄소중립 제품을 커스텀 제작하여 플리마켓 활동을 하겠다는 구상도 제시했다.

전용성(아트앤디자인학과 1학년) 동아리 회장은 “삼육대 새마을동아리로서 진리, 사랑, 봉사를 실천하여 굳어버린 사회의 심장을 따뜻하게 녹여내 살맛 나는 공동체로 만들어낼 것을 다짐한다”며 “우리만의 색깔과 개성으로, 지역사회와 대한민국에 새로운 새마을운동 붐이 ‘힙’하게 일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일목 총장은 “새마을운동의 성공은 처음에는 국가 주도의 탑다운형 사업이었지만 이내 국민들 스스로가 스스로를 돕고 서로 협력하는 바텀업 모델로 전개되어 나간 데 있다”며 “삼육대 새마을동아리 이루리가 새마을운동 정신을 계승하여 우리 사는 세상을 더욱 따스한 공동체로 만들어 나가는 일에 일익을 담당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앙일보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70115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20512155800530?input=1195m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22/05/422161
한국경제TV https://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205130015&t=NN
MBN https://www.mbn.co.kr/news/society/4760637
머니투데이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2051014077445315
내일신문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422850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528009
교수신문 http://www.kyosu.net/news/articleView.html?idxno=88550
베리타스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414249
스마트경제 http://www.dailysmart.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389
위드인뉴스 http://www.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55&item=&no=27642
아시아투데이 https://www.asiatoday.co.kr/view.php?key=20220513010008084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34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