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삼육대, 2018학년도 수시모집 932명 선발한다

2017.08.31 조회수 1,956 홍보팀
share


삼육대는 2018학년도 수시모집에서 932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수시모집 정원 내 전형은 일반전형, 교과적성우수자전형, SDA추천전형, 학교생활우수자전형, 신학특별전형, 실기우수자전형, 예능인재전형이 있다. 정원 외 전형으로는 농어촌전형, 기회균형전형, 특수교육대상자전형, 특성화고교전형, 서해5도전형이 있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 특기자를 선발하는 글로벌인재전형은 2018년도부터 폐지됐다.

가장 많은 학생을 뽑는 일반전형은 예체능을 제외한 전 학과에서 학생부 100%를 반영해 선발한다. 생활체육학과는 학생부 50%, 실기 50%를 반영하며 아트앤디자인학과와 음악학과는 학생부 20%, 실기 80%를 반영한다. 학생부는 학년별 차등 없이 1학년 1학기부터 3학년 1학기까지의 성적을 100% 평가하며, 특성화고교전형을 제외한 모든 전형은 국어, 영어, 수학, 사회 또는 과학 중 3개 교과를 선택해 반영한다.

2017학년도 수시모집부터 시행한 적성고사는 2018학년도에도 계속된다. 전형 이름은 적성전형에서 교과적성우수자전형으로 바뀌었고, 지난해와 비교해 모집 인원이 26명 늘었다. 교과적성우수자전형 207명은 학생부 60%, 적성고사 40%를 반영하고 SDA추천전형(예체능 제외) 112명은 서류 60%, 적성고사 40%를 반영해 선발한다. 적성고사는 국어와 수학 각 30문항이 출제되고 시간은 60분이다. 객관식 사지선다형으로 출제되며 인문 계열과 자연 계열에 따라 국어와 수학의 문항당 배점이 달라진다. 지난해 출제된 적성고사 문제는 입학처 홈페이지(ipsi.syu.ac.kr)에 있어 참고할 수 있다.

모든 전형에서 교차지원이 가능하며, 전 학과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어 수험생들이 수능 성적과 관계없이 모든 수시모집 전형에 지원할 수 있다. 수시모집 인터넷 원서 접수는 2017911() 오전 10시부터 915() 오후 5시까지 진학어플라이(www.jinhakapply.com)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인터뷰] 박완성 입학처장학생부종합전형 선발 확대

– 2018학년도 수시모집의 특징은.
지난해에 비해 학생부종합전형이 확대됐다. 정원 내에서는 학교생활우수자전형의 선발 인원이 늘었으며, 정원 외에서도 농어촌·기회균형·특수교육대상자전형이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변경됐다. 삼육대 학생부종합전형은 다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에서는 서류 100%5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는 1단계 성적 70%와 면접 30%를 반영하여 선발한다. 서류는 학교생활기록부(교과/비교과)와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전공적합성, 인성 등 평가영역의 요소들을 총체적으로 평가한다.

– 학생부종합전형의 서류평가 방식은.
우선 입학사정관이 서류를 전체적으로 검토해 지원자의 성향이 어떤지 분석하고, 이후 학교생활기록부를 항목별로 읽어보면서 학업 성취도, 창의적 체험활동의 내용과 지속성, 우수성 등을 파악한다. 또 학년별·교과별 성적 변화와 창의적 체험활동, 교과 세부능력 특기사항, 독서활동 상황 등을 통해 지원자를 파악하고, 행동 특성 및 종합 의견에 기재된 담임교사의 의견을 참고해 평가한다. 마지막으로 자기소개서가 학교생활기록부의 내용과 일치하는지 중점적으로 검토하는 과정으로 평가한다.

학생부종합전형의 서류작성시 유의사항은.
지원자는 서류 제출 전에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를 비교하며 확인하는 과정을 여러 번 반복해야 한다. 자기소개서는 학교생활기록부에 기록된 활동들이 어떻게 구체적으로 이뤄졌는지 참고 자료로 활용 되기 때문에 학교생활에 얼마나 충실했는지를 평가하는 기준이 된다. 또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를 통해 우리 대학의 인재상에 적합한지를 평가하기 때문에 작성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삼육대는 전과 자율제를 실시한다는데?
삼육대는 학생들의 학습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전과 자율제를 도입했다. 22개 학과 중 정부가 정원을 통제하는 4개 학과(간호학과·물리치료학과·유아교육과·약학과)와 법인이 정원을 통제하는 1개 학과(신학과)를 제외한 17개 과에서 학과장의 승인 없이도 자유롭게 전과가 가능하도록 제도화 했다.

학생들이 주목할 만한 학사제도는.
삼육대는 다전공제를 확대해 전체의 20%에 이르는 학생들이 복수·연계·부전공 등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연계 및 융합전공 활성화를 위해 13개의 연계·융합 전공을 신설했다. 연계전공은 모집단위에는 없지만 두 개 이상의 학과()가 연계하여 만들어진 새로운 전공으로 학생들에게 보다 넓은 전공 선택의 기회를 부여하고, 시대적·사회적 요구에 부합하는 실용 전문인을 양성하기 위한 복수학위 취득 제도이다. 20171학기부터 연계전공으로 건강운동관리, 데이터과학, 미디어콘텐츠, 스마트헬스케어, 운동재활, 정원디자인, 공연예술콘텐츠, 마케팅사회조사, 사회적 경제, 외식산업경영, 유아건강교육이 신설됐으며 연계(융합)전공을 제1전공까지 인정하도록 한 융합(공유)전공제로는 바이오그린디자인, 스포츠의학이 신설됐다.


[
수시특집/삼육대] 2017학년도 서울권 유일 잘 가르치는 대학신규 선정

삼육대(총장 김성익)는 최근 각종 정부재정지원사업에 선정되며 명실상부한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성교육을 기반으로 한 명품 교육시스템을 인정받고 있으며, 삼육대만의 특성화교육으로 경쟁력을 갖춰나가고 있다.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ACE+)사업서울에서 유일하게 신규 선정
삼육대는 최근 8.91의 경쟁을 뚫고 ‘2017년도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ACE+)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ACE+사업은 잘 가르치는 대학을 육성하기 위해 교육부가 2010년부터 진행해 온 학부교육선도대학육성(ACE)사업을 확대·개편한 사업으로 서울에서는 삼육대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로써 삼육대는 4(2+2) 동안 매년 약 1686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번 사업 선정은 ‘SU MVP+교육시스템을 구축했기에 가능했다. 삼육대는 이 교육시스템을 통해 시민의식, 소통, 창의적사고, 자기주도, 글로컬, 나눔실천 등 전인역량을 갖춘 MVP+형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삼육대는 인성교육을 기반으로 교양 교육과정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기초교양에서는 그린교육, 채플, 음주흡연예방교육 등을 실시하며, 핵심교양에서는 1~2학년 전원이 인문학 기반의 교양 교과목 8학점을 의무적으로 이수하도록 했다. 전공 교육과정에서는 창의·융합적 사고를 키우는 수요자중심의 문제해결형 교육과정을 구축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고등교육을 실현하고 있다. 또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비교과 영역에서는 MVP교육과 사회봉사 프로그램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러한 삼육대만의 교육시스템을 고도화하기 위해 학사제도도 모듈형 학기제 등 수요자 중심의 유연한 학사제도로 개선하고 있으며, 교수선배학생 멘토링 프로그램인 전인공동체(SU-Community) 시스템을 구축하여 학생지도 내실화를 꾀하고 있다. 이에 더해 ‘MVP 혁신교수법을 새롭게 개발하여 교수와 학생의 역량을 극대화하고 교육의 질을 높여 나가고 있다.

 수도권대학 특성화사업(CK-)’ 선정으로 국내 최초 중독연계전공 운영
삼육대는 국내에서는 드물게 중독을 교육의 화두로 들고 나와 2014년 교육부의 수도권대학 특성화사업(CK-)’에 선정됐다. 삼육대는 5년간 86억 원의 국고를 지원받고 있다. 삼육대는 술·마약·도박·인터넷 등 중독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지만 중독 전문가 양성기관이 전무하다는 점에 주목하고 국내 최초로 중독연계전공을 신설했다.

삼육대 중독연계전공은 예방교육과 중재를 위한 중독심리전공’, 재활과 회복 위주의 중독재활전공으로 나눠져 있으며 근거중심의 실무교육 예방부터 재활까지 중독의 전 영역을 포괄하는 교육 학문적 융합이 이루어지는 교육 현장연계 실습과 인턴십이 강화된 교육 국제적인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국제 연계교육을 지향하고 있다.

국내에서 중독 전문가 자격을 인정받기 위해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직접 중독상담전문가 자격증(1, 2)을 개발했다. 현재는 민간자격증으로 등록되어 있지만 추후 국가자격 공인화가 완료되면 중독 관련 자격증으로서는 국내 최초의 국가자격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중독은 세계적인 이슈이기 때문에 해외 진출도 용이하다. 삼육대는 중독연계전공 학생들의 해외 진출을 위해 싱가포르, 독일, 미국, 일본의 국제 중독 기관들과 협약을 맺고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창업 활성화핵심 사업으로창업지원단 운영

삼육대는 창업 활성화를 대학의 핵심 사업으로 삼고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특히 기술 창업 위주의 정부지원 사업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어 이에 대한 대안으로 생각하는 힘을 강조하는 인문학 기반의 창업 교육과 지원을 늘려가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분산돼 있는 창업관련 기능을 하나로 모아 창업지원단을 신설했다. 창업지원단은 학생 창업의 전진기지뿐만 아니라 교내 창업에 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삼육대는 학생들의 창업 도전 과정을 창업로()’라는 고유의 브랜드로 만들고 창업의 전 과정을 체험하는 창업여행 프렌즈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창업토론 창업로 나들목10만원으로 CEO에 도전하는 창업 페스티벌등 스토리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삼육대는 최근 교내에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를 마련했다. 디지털 제작소라고 불리는 메이커 스페이스는 3D 프린터, 드론 등 미래형 기술들을 활용하여 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수 있는 작업공간이다. 삼육대는 이 공간을 통해 학생들이 창업의 꿈을 실현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관련보도]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30/2017083001959.html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1887297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3/all/20170829/86063212/1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10e7cbbab41c41eb9dfc6c6ac8d58f75
매일경제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7&no=580068
아주경제 http://www.ajunews.com/view/20170828175954942
문화일보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7083001032121000002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8292033035&code=940401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829017009&wlog_tag3=daum
세계일보 http://www.segye.com/newsView/20170827001091
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society/schooling/808725.html
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society/schooling/807977.html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news/201708221943227853
머니투데이 http://news.mt.co.kr/mtview.php?no=2017081819297445135&type=1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70823010010341
한국경제신문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70823010010341
부산일보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70711000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