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공연] 사제 테너 듀오 리사이틀…코로나 시대 ‘위로의 하모니’

2021.03.30 조회수 294 홍보팀
share

테너 김철호·이기용, ‘위로와 희망’ 메시지 담아
오는 4일 세종문화회관 꿈의숲아트센터

음악계 스승과 제자가 코로나 시대 위로와 희망을 전하기 위해 한 무대에 선다.

삼육대 음악학과 교수 테너 김철호와 그의 제자인 테너 이기용의 듀오 리사이틀이 오는 4월 4일 세종문화회관 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위로와 희망’을 주제로 마련된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위로하고, 2021년 새 희망을 기원하는 의미로 기획됐다.

1부는 위로(Consolazione)를 테마로 진행된다. 베토벤의 연가곡 ‘멀리 있는 연인에게’(An die ferne Geliebte, Op. 98)를 시작으로, 토스티의 ‘위로를 위한 모음곡’(Consolazione)을 선보인다.

희망(La Speranza)을 테마로 한 2부에서는 슈베르트의 ‘그대는 나의 안식’(Du bist die Ruh), ‘웃음과 눈물’(Lachen und Weinen) 등 우리에게 친숙한 독일가곡과 한국가곡 ‘그리움’(채동선), ‘그대 창 밖에서’(임긍수), ‘꽃피는 날에’(정환호), ‘제명호에서’(박정양)를 들려준다.

이번 리사이틀은 삼육대 음악학과 동문이자, 스승과 제자인 두 테너의 협연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애틋한 사제지간의 교감과 소통을 아름다운 음악으로 승화시킬 것이란 기대다.

김철호 교수는 삼육대 음악학과, 이탈리아 티토 스키파(Tito Schipa) 국립음악원, 바리(Bari) 음악치료학과를 졸업했다. 이탈리아 카사라노 시가 선정한 성악가상을 수상했고, 밀라노 F.M.I(국제음악재단) 브래샤 국제 성악 콩쿨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삼육대 음악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테너 이기용은 삼육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독일 뤼벡 국립음대에서 전문연주자과정을 수료했다. 함부르크 브람스 콘서바토리움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치고, 독일 브레머하펜 오페라극장에서 정단원으로 활동했다.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pan/site/data/html_dir/2021/03/30/2021033001686.html
동아일보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0330/106158794/1
파이낸셜뉴스 https://www.fnnews.com/news/202103301521319529
머니투데이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33010547443267
스마트경제 http://www.dailysmart.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239
베리타스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62044
대학저널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8790
교수신문 http://www.kyosu.net/news/articleView.html?idxno=63592
메트로신문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10330500265
브릿지경제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210330010008468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506741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9196
위드인뉴스 http://www.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48&category=150&item=&no=24411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2355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