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물리치료학과 설립 30주년 맞아…발전기금 1억 6천만원 모금

2022.11.23 조회수 1,501 홍보팀
share

학사 959명, 석사 449명, 박사 101명 배출

삼육대 물리치료학과가 설립 30주년을 맞았다.

삼육대 물리치료학과는 20일 교내 요한관 홍명기홀에서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삼육대 김일목 총장과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이근희 회장, 물리치료재활과학회 이동진 회장을 비롯해 교수, 재학생, 동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삼육대 물리치료학과는 명실공히 우리나라 최고의 물리치료학과로 꼽힌다. 1991년 10월 재활치료학과로 시작해 2000년 3월 물리치료학과로 개명했다. 1999년 석사과정, 이듬해 박사과정을 개설해 물리치료계를 이끌어갈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1996년 2월 1회 졸업생 36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학사 959명, 석사 449명, 박사 101명을 배출했다.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동문 교수는 30여명에 달한다. 이외에도 의사, 물리치료사, 보건직 공무원 등 다양한 의료 현장에서 국민 보건에 힘쓰고 있다.

2011년에는 물리치료재활과학회(PTRS, Physical Therapy Rehabilitation Science)를 창단하고 한국연구재단 등재지 ‘PTRS’를 발행하며 물리치료 연구와 학문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기독교적 가치관에 기초한 정직한 교양인, 전공능력과 실무능력을 갖춘 창의적 전문가, 글로컬 사회에서 사랑과 섬김의 봉사자’라는 인재상을 구현하기 위해 학과 설립 초창기부터 매년 교수와 재학생들이 국내와 해외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이정 학과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삼육대 물리치료학과는 지난 30년간 선진화된 교육과정과 전문학회 운영을 통해 훌륭한 물리치료 전문인력을 배출하고 한국 물리치료계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지금의 물리치료학과가 있기까지 적극적인 성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대학과 모든 동문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일목 총장은 “교수님들의 헌신과 학생들의 열정, 역량을 갖춘 동문들의 활약이 상호작용해 학과발전의 선순환을 이뤄냈다”며 “삼육대의 사명은 단순한 전문직업인 배출이 아니라 병든 몸과 마음의 치유, 그리고 어두워진 세상의 회복을 만들어 가는 인재 양성이다. 앞으로도 이 사명의 성취를 위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물리치료학과는 설립 30주년을 맞아 학과 발전기금을 모금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석민 이완희 송창호 정이정 이병희 이승원 임종은 이용우 이미영 김정훈 등 학과 전 교수와 동문들이 참여해 총 1억 5800만원을 모금했다. 물리치료학과는 이 기금을 통해 시뮬레이션실을 구축하고, 기타 발전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물리치료학과는 제3과학관 1층에 기부자의 이름을 새긴 명예의 전당도 새롭게 조성했다.

▲ 물리치료학과 명예의 전당 앞에서 삼육대 김일목 총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신지연 대외협력처장(오른쪽에서 세번째), 물리치료학과 교수진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중앙일보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20186
뉴시스 https://newsis.com/view/?id=NISX20221122_0002095614&cID=10201&pID=10200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4872147
매일일보 http://www.m-i.kr/news/articleView.html?idxno=966349
위드인뉴스 http://www.withinnews.co.kr/news/view.html?section=1&category=155&item=&no=29259
스마트경제 http://www.dailysmart.co.kr/news/articleView.html?idxno=66502
교수신문 http://www.kyosu.net/news/articleView.html?idxno=97114
베리타스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437365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news/articleView.html?idxno=554390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main/view.php?key=20221123010004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