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ESG 특집] 돌봄 서비스 개발해 사회적기업 창업까지…’삼육마을 프로젝트’

2021.09.27 조회수 2,821 커뮤니케이션팀
share

온라인 플랫폼으로 돌봄 서비스-수혜자간 매칭

대학생들이 돌봄 서비스를 직접 개발하고, 이를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해 지역사회 수혜자와 매칭하는 사업이 운영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삼육대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삼육마을 프로젝트’다. 특히 이 프로그램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체계인 ‘커뮤니티 케어’와 이를 기반으로 한 ‘돌봄경제(Care Economy)’를 교육현장에 적용한 모델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최근 산업화와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돌봄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가족기능의 약화로 돌봄 문제가 가정영역 바깥으로 이전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2019년 지역사회 돌봄을 기조로 한 ‘커뮤니티 케어’를 선언하고, 돌봄경제를 활성화하여 사회서비스 분야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그간 선진화된 사회공헌형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진리와 사랑의 봉사자’를 양성해온 삼육대는 이 같은 국가·사회적 문제를 인식하고, 학생들이 돌봄 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기존 사회봉사 교육모델의 패러다임을 전환해 삼육마을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

돌봄 서비스 학생들이 직접 개발

프로젝트 참여 학생들은 먼저 전문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돌봄 이론을 배우고, 현장실습에 참여한다. 이후 직접 아이디어를 고안해 창의적인 돌봄 서비스를 개발한다. 개발된 돌봄 서비스는 온라인 플랫폼 SU-돌봄숍에 입점하고, 수혜자가 플랫폼에서 원하는 서비스를 신청하면 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돌봄 서비스를 수행한 이후에는 온라인 플랫폼에 포트폴리오가 생성돼 학생들의 경력관리 자료로 활용된다. 이처럼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돌봄경제와 돌봄 서비스 분야 전문성을 갖춘 학생들은 창업 컨설팅을 통해 이를 비즈니스 모델화하여 사회적 기업까지 창업할 수 있다.

삼육대는 지자체와 협력해 노원구 지역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2019년 2학기 처음 사업을 시작해 지난 4학기 동안 329명의 학생이 참여, 노원구 취약계층 95명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했다.

‘웰빙 보따리’ 팀은 어르신들의 혈당, 혈압을 측정해 건강상태를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이에 맞는 맞춤 반찬 식단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해 지난 학기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몸이 불편한 노인을 위해 침구류 세탁과 화장실 청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드림세탁’은 지역사회복지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제22회 사회복지의 날’을 맞아 노원구청장 감사장을 받았다.

이 외에도 지역 청소년에게 코딩키트를 활용한 컴퓨터 코딩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생활 속 코딩’, 지체 장애인에게 나들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나들이 가세’, 어르신들의 생활 속 작은 불편함과 어려움을 해결해주는 ‘맘 편한 부탁’ 등 수혜자 중심의 창의적인 돌봄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사회적 기업 창업 기대”

삼육대는 이처럼 삼육마을 프로젝트를 통해 대학의 인재상인 ‘진리와 사랑의 봉사자’를 양성하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학생들이 직접 개발한 돌봄 서비스를 비즈니스 모델화하여 사회적 기업까지 배출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실제 삼육마을 프로젝트에 다수 참여한 곽다빈(컴퓨터학부 4학년) 학생은 독거노인생활지원사 및 장애인활동지원사와 돌봄 대상자를 매칭해주는 플랫폼으로 사회적 기업 창업에 나섰다. (관련기사▷[방학 뭐하니?] “돌봄 업계 ‘배달의민족’이 되겠습니다”) 이 아이템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5천여만원의 창업비를 지원받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삼육대 최경천 인성교육원장은 “삼육마을 프로젝트는 단순 사회봉사 교육이 아닌, 돌봄경제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기획된 만큼, 교내 스타트업지원센터와 연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돌봄 수혜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여 삶의 질을 높이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적인 사회적 기업가를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09219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92769861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1092769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