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대학이 확 바뀐다]중독 예방 전문가 양성 특성화교육

2016.03.22 조회수 4,949 홍보팀
share


청년 취업난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삼육대는 취업 지원에서 한발 더 나아가 차별화된 특성화 교육으로 새로운 직업군을 창출하고 있다.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혁신을 통해 학교의 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것이다. 

삼육대는 술, 마약, 도박, 인터넷 등 중독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지만 중독 전문가 양성 기관은 전무하다는 점에 주목하고 2014년 국내 최초로 중독연계전공을 신설했다.

국내 최초로 중독연계전공 신설 

삼육대 중독연계전공은 각종 중독 문제를 예방하고 해결할 창의적 중독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부 전공으로는 예방과 조기 발견을 위한 ‘중독심리연계전공’과 회복 위주의 ‘중독재활연계전공’이 있다. 현재 대표 보건 관련 학과인 간호학과·약학과·물리치료학과·보건관리학과·상담심리학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429명이 중독연계전공을 이수하며 자신의 전공에 경쟁력을 더하고 있다.

삼육대 중독연계전공은 △근거 중심의 실무교육 △예방부터 재활까지 중독의 전 영역을 포괄하는 교육 △학문적 융합이 이루어지는 교육 △현장연계 실습과 인턴십이 강화된 교육 △국제적인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국제 연계교육을 지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육대 건강과학특성화사업단은 과학적 이론 교육과 경험적 현장 교육을 접목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우선 온·오프라인 학습의 장점을 결합한 학습방법인 ‘블렌디드 러닝’을 도입해 학생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공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전공 특성상 학습량이 많기 때문에 학생들이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학습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국내외 중독 전문가를 수시로 초빙해 특강과 세미나 등을 열고 있다. 지난해에는 명사특강 16회, 중독교육과정 워크숍 4회를 진행했다. 하버드대 필립스 박사 등 생활의학 분야 세계 최고 석학들을 초청해 중독 및 생활의학 비전 콘퍼런스를 개최해 중독 분야에서 글로벌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졌다. 

삼육대는 중독연계전공 학생들의 취업을 돕는 데도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1월에는 국내 우수 중독 관련 기관 관계자들을 대학으로 초청해 만남의 장을 열고, 중독 특성화 교육 시스템과 중독연계전공 학생들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국내에서 중독 전문가 자격을 인정받기 위해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직접 중독상담전문가 자격증(1급, 2급)도 개발했다. 현재는 민간자격증이지만 추후 국가자격 공인화가 완료되면 중독 관련으로는 국내 최초의 국가자격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중독연계전공 학생 106명이 이 자격증을 취득했다. 

해외 진출에도 큰 경쟁력

중독은 세계적인 이슈라서 해외 진출도 용이하다. 삼육대는 싱가포르, 독일, 미국, 일본의 국제 중독 기관들과 협약을 맺고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금까지 145명의 학생이 협약을 맺은 국가의 기관에 가서 연수를 받고 자격증 및 수료증을 취득했다.

삼육대는 올해 2월 중독연계전공 첫 졸업생 27명을 배출했다. 중독연계전공 학위를 받으려면 엄격한 졸업시험과 졸업인증요건(임상실기, 중독연구, 봉사) 등을 충족해야 한다.

중독 관련 사업들은 정부의 지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삼육대는 2014년 교육부의 수도권 대학 특성화사업(CK-Ⅱ) 사업에 선정돼 5년간 86억 원의 국고를 지원받고 있다.

중독연계전공 학생들의 취업 전망은 매우 밝다. 정부가 물질 중독 및 행위 중독 예방 전문가를 19개 신창조직업군으로 선정할 정도로 유망하며, 국내 및 해외에서도 중독 전문가에 대한 많은 수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보건교사, 물리치료사, 영양사, 간호사 등의 전문직에게도 중독 전문 능력은 강력한 경쟁력이 된다.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3/all/20160321/771100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