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나이트스카웃(NightScout), 삼육대서 국내 첫 설명회

2016.06.13 조회수 2,000 홍보팀
share


삼육대학교는 13일 미국 NGO단체 나이트스카웃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삼육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나이트스카웃은 3년 전 미국에서 시작된 NGO 단체로 당뇨병에 걸린 아이들의 부모들이 직접 측정한 혈당데이터를 보호자의 스마트폰 등의 기기로 실시간 전달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현재는 전 세계적으로 1만8500여명의 회원들이 이 시스템을 이용 중이다.

임영철(56) 한국 나이트스카웃 책임자는 “나이트스카웃 시스템에 업로드된 혈당데이터는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언제든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당뇨병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저혈당으로 인한 응급상황에서 많은 이들의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관련보도]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0174060
뉴스1 http://news1.kr/articles/?2689950
베리타스알파 http://www.veritas-a.com/news/articleView.html?idxno=59668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1190844
머니투데이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outlink=1&no=2016061323037491601
JTBC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253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