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1년에 단 하루만 빗장 푼 통일코스 완주 뿌듯”

2014.09.29 조회수 2,090 홍보팀
share


제11회 철원 DMZ국제평화마라톤
7000여명 참가 청정한 가을 만끽
“학생들 위해” “아파도” 투지 빛나

“언젠가는 북녘 땅을 달릴 날도 오겠죠.”

강원 철원군과 한국일보가 주최하고 ㈜그래미가 협찬한 제11회 철원DMZ국제평화마라톤 대회가 28일 동송읍 장흥리 고석정 및 비무장지대(DMZ) 코스에서 국내외 선수와 가족 등 7,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참가자들은 비무장지대(DMZ)코스를 달리며 저마다 소원이 이뤄지기를 기원했다. 풀 코스를 4시간 57분에 완주한 삼육대 김상래(56) 총장은 “평화 통일을 바라는 염원을 담아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며 “힘들기도 했지만 한 발씩 나갈 때마다 학생 한 명이 취업한다는 생각으로 고통을 이겨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략)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c4984a4e870446adafec61f1946477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