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해수부, 해양생태계 교란 외래종 생태도감 발간

2013.12.04 조회수 2,283 홍보팀
share

우리나라 연안에 침입해 해양생태계를 교란하고 어업에 피해를 주는 저서성(底棲性) 해양 외래종의 실태조사 결과를 집대성한 생태도감이 나왔다.

해양수산부는 저서성 해양 외래종 26종의 사진과 특징, 위해성 및 관리방안 등을 수록한 ‘한국의 저서성 해양 외래종’ 도감을 발간했다고 3일 밝혔다.

바다 밑바닥에 붙거나 기어다니는 특성을 가진 생물을 일컫는 저서성 해양생물은 바다에서 발견되는 동·식물의 약 90%에 달할 만큼 다양하다.

이 도감은 해수부 해양생태과의 ‘해양생태계 교란생물 조사·관리사업'(삼육대학교 신숙교수) 결과를 정리한 것이다.

2008년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울산 부산 광양 목포 제주 등 10개 주요 항구와 그 인근 9개 항구에서 발견한 저서성 해양 외래종이 수록됐다.

대부분의 해양 외래종이 저서성 생물에 포함되는 만큼 이번 도감 발간은 우리 연안에 분포하는 외래종의 전반적인 실태를 파악하는 기반을 마련한 셈이다.

도감에는 저자들이 직접 촬영한 저서성 외래종의 사진, 생식·생활의 생태적 정보를 비롯해 양식장·항구 등에 대한 피해 등 인간에게 미치는 위해성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

해양 외래종이 국내 연구자들에게 생소하고 연구도 거의 이뤄지지 않은 분류군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종류, 유입경로, 분포특성 등을 쉽게 알 수 있도록 각 종의 유전자 분석 내용도 포함됐다.

윤분도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이 책자가 외래침입 해양생물의 존재와 생태적 피해를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고 해양생물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해 외래생물종을 모니터링하고 연구해 교란생물로 지정‧관리하는 등 국가차원의 체계적 관리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해수부는 도감을 일반인·학생들이 읽어볼 수 있도록 각급 행정기관과 지자체 등에 배포할 방침이다.

뉴시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31203_0012561043&cID=10402&pID=10400
데일리안 http://www.dailian.co.kr/news/view/407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