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약학과 최명숙 겸임교수, 대학박물관에 동의보감 기증

2010.09.27 조회수 3,483 삼육대학교
share

우리 대학 약학과에서 겸임교수로 수고하는 최명숙 교수는 지난 4월 5일 본인이 수집하고 보관해 온 귀중한 서적유물인 『동의보감』(목판본 20권, 석인본 5권)을 본 대학교 박물관에 기증했다.

 

대학박물관(관장 장병호)은 9월 13일 기증식을 갖은 자리에서 최교수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박물관에서 기증증서와 감사장을 수여하였다.

 

『동의보감』은 선조 30년(1597) 임금의 병과 건강을 돌보는 어의 허준(1546∼1615) 선생이 선조의 명을 받아 중국과 우리나라의 의학서적을 하나로 모아 편집에 착수하여 광해군 3년(1611)에 완성하고 광해군 5년(1613)에 간행한 의학서적이다. 이는 총 25권 25책으로 목활자로 발행하였다. 『동의보감』은 허준이 관직에서 물러난 뒤 16년간의 연구 끝에 완성한 한의학의 백과사전격인 책이며, 허준 선생은 이외에도 중국의 의학서적을 번역하는 데에도 많은 업적을 남겼다. 『동의보감』은 『내경편』 4권, 『외형편』 4권, 『잡병편』 11권, 『탕액편』 3권, 『침구편』 1권과 이외에 목록 2권으로 되어 있고, 각 병마다 처방을 풀이한 체제정연한 서적이다. 우리 실정에 맞는 의서라 하여『동의보감』이라 이름하였으며, 내의원 활자본으로 발행되었다. 이 책은 중국과 일본에도 소개되었고, 현재까지 우리나라 최고의 한방의서로 인정받고 있다.(출처: 문화재청 자료실)

 

이번에 최교수가 기증한 『동의보감』은 목판본 20권과 석인본 5권인데 그 중 목판본은 『동의보감』중 『내경편』 4권 중 4권, 『외형편』 4권 중 4권, 『잡병편』 11권 중 10권, 『탕액편』 3권 중 2권이며 석인본 5권은 상해에서 발행된 서적들이다.

기증자 최명숙 겸임교수는 “너무 소중한 자료이기에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것도 가치가 있겠지만 학교박물관에 기증함으로 많은 후학들이 유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기증을 결심했다”고 기증 소감을 밝혔다.

 

박물관장인 장병호 교수는 “유물보존 사업 발전과 관람객들을 위한 한의학 문화유산 교육사업에 크게 기여 할 것이며 특별히 이번에 한의학의 백과사전격인 『동의보감』이 기증되어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 삼육대학교 박물관에서는 지속적으로 수증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삼육대학교 박물관에서는 한국재림교회, 기관, 지역교회 관련 역사 자료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1차 자료 복원사업의 일환으로 1만여 점의 자료스캔 및 디지털컨텐츠 DB작업 (네거티브 필름, 슬라이드 필름, 롤 필름, 기타 사진 등등)을 진행하고 있다.

 

박물관장인 장병호 교수는 먼저 이 일들을 위하여 이미 여러 소중한 자료들을 기증하여 주신 분들과 기관에게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표하였다. 나아가 지역교회와 교우들의 좀 더 적극적이고 활발한 참여를 기대하였다. 장교수는 금번 자료복원사업을 통해 한국재림교회사에 관련된 자료들을 보다 현대적인 방법으로 보관하고 이 자료들을 필요로 하는 이들과 공유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감당할 것이며 한국재림교회사를 살찌울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더불어 이를 위하여 지역교회나 개인들 중 본 교단 또는 각 지역교회와 관련 되어 중요한 사료가 될만한 사진이나 필름 또는 문서들을 삼육대학교 박물관에 기증, 또는 전달해 주시면 개인이나 기관의 의사에 따라 자료를 디지털화 한 이후 원본을 기증 받던지 또는 돌려 주고 이를 위해 참여한 기관이나 개인이 필요로 할 경우 무료로 디지털 자료를 사용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교단의 각 기관들과 교우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하였다.

 

현재 삼육대학교 박물관은 도서관 지하 1층에 위치하고 있으나 조만간 박물관이 신축될 예정이다. 삼육대학교 박물관 (☎ 02-3399-3096).

 

기사제공: 박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