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아버지에게 간 이식한 아들, 건강해진 아버지와 졸업식 참석

2015.02.13 조회수 1,920 홍보팀
share


보도자료

  • 수 신 : 언론사 교육담당 기자
  • 문 의 : 홍보팀장 박 순 봉 (02)3399-3807
    언론담당 유 다 혜 (02)3399-3808
  • 발 송 일 : 2015.02.13   보도일자 : 즉시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주소 : (139-742) 서울시 노원구 화랑로 815번지
– 대표전화 : (02)3399-3808
– E-mail: youda602@syu.ac.kr

아버지에게 간 이식한 아들, 건강해진 아버지와 졸업식 참석
13일, 삼육대 학위수여식에서 아버지 이봉길씨 졸업사로 감동 전해

“아버지와 건강하게 대학 졸업식에 참석하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13일 삼육대학교 물리치료학과를 졸업하는 이혁(27) 씨는 졸업 소감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이혁 씨는 지난 2011년 군에서 전역하기 한 달 전, 아버지가 간경화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 씨는 소식을 듣자마자 고민할 것도 없이 자신의 간을 아버지에게 이식하는 수술을 받았다. 15시간 동안 간의 60%를 이식하는 대수술이었지만 아들의 효심 덕분에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아버지도 건강을 되찾았다.

이혁 씨는 “아들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버지 이봉길 씨는 오는 13일 교내 대강당에서 열리는 삼육대 2014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아들의 졸업을 축하하며 졸업사를 전한다.

이봉길 씨는 “간 이식은 가족이라도 힘든 일이다. 가족을 위해 기꺼이 자신을 희생하는 아들의 모습은 삼육대학교 인성교육의 결실이라고 생각한다”며 그 동안 아들이 몸담았던 대학에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이날 삼육대 재직 교수 전원은 브람스의 대학축전서곡과 졸업식 메들리를 부르며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제자들을 격려한다. 삼육대는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학사 1,055명, 석사 79명, 박사 11명 총 1,123명에게 학위를 수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