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상담심리학과 서경현 교수 데이트폭력에 관한 연구결과

2014.12.26 조회수 2,259 홍보팀
share
데이트폭력 가해자의 대부분이 남성일 것이란 통념과 달리 여성이 남성보다 연인에게 폭력을 가한 비율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돼 주목된다.
서경현 삼육대학교 상담심리학과 교수는 ‘집착 성향과 대학생의 데이트 폭력 간의 관계’에서 만18~25세 사이 남성 150명과 여성 140명 등 남녀 대학생 290명을 조사한 결과 연인에게 신체적인 폭력을 가해본 적이 있다고 대답한 비율은 여성이 58%, 남성이 31.4%로 오히려 여성에게서 더 높은 수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중략)

그러나 여성이 데이트 도중 갈등상황에서 남성이 폭력을 행하려는 것에 대한 방어행동으로 물리적 공격을 가하게 된 것이 이 같은 연구 결과가 나온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데이트 폭력의 성차가 나타나는 것은 사용한 갈등책략척도가 상대를 밀치는 것 등 강도가 약한 신체적 공격까지 포함하고 있기 때문일 수 있다. (중략)

헤럴드경제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41226000074&md=20141226085303_B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