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삼육대, “장학금이 모이면 총장님이 뛰어요”

2013.03.12 조회수 2,765 홍보팀
share


‘비전드림 마라톤 풀코스 장학금’ 모금 운동···교직원 잇단 쾌척

등록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을 위해 교수와 직원이 감동적인 장학금 기부에 나섰다.

삼육대학교(총장 김상래)는 학생들의 장학기금 마련을 위해 ‘비전드림(Vision-Dream) 마라톤 풀코스 장학금’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장학금 모금 목표액인 42억1950만원은 김 총장이 지난해 완주한 마라톤 풀코스 42.195km를 상징하며 10만원이 모금되면 1미터를 나아간다.

김 총장의 취지에 공감한 삼육대 교직원들은 3개월 동안 3억여원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특히 신학과 및 신학대학 교수 전원은 지난해 연말 성과상여금 전액을 장학금으로 쾌척해 1억원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이석민 학생지원처장은 “많은 교수들이 학생들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며 “학생들이 이런 교수들의 뜻을 이해하고 더욱 학업에 매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교직원들이 직접 자신들의 주머니를 털어서 마련한 장학금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김영진 총학생회장(경영 4)은 “학생들 입장에서는 그 어떤 장학금보다 의미가 깊다.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삼육대 교직원들의 이런 자발적인 운동은 교외로 확산돼 국내외 동문들의 장학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일 한국 정원 ‘아침고요수목원’ 설립자이기도 한 이 대학의 한상경 총동문회장이 1억원을 쾌척했고 7일에는 화학과 동문 박기선, 박은수 부부가 2000만원을 기부해 총 5억원의 비전드림 마라톤 풀코스 장학금이 모금됐다.

김상래 총장은 “이 장학금 목표가 달성되면 그것을 기념해 다시 마라톤 풀코스에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육대는 학비 부담 경감을 위해 2년 연속 등록금을 인하했다. 지난해 등록금 3% 인하에 이어 2013학년도에 평균 2%의 등록금을 인하해 재학생들의 면학 분위기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인터넷기사 바로가기]
머니투데이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outlink=1&no=2013031118130739632
한국대학신문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21487
대학저널 http://www.dh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951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842759
아시아투데이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778836
내일신문 http://www.naeil.com/News/economy/ViewNews.asp?nnum=703824&sid=E&tid=4
연합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6139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