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삼육대출판부 출판 도서, 문화관광부 2007우수학술도서에 선정

2007.07.13 조회수 4,850 운영자
share

문화관광부가 선정한 2007 우수학술도서에 대학출판부에서 발간한 도서 50종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문광부의 선정 도서 목록을 확인한 결과 대학출판부 발간 도서는 사회과학분야만 12종이 선정됐고 총류부분에서는 한 권도 들지 못했다.
대학별 선정도서 수를 살펴보면, 영남대출판부가 사회과학 2종, 순수과학 1종, 예술 1종, 문학 1종 등 5종이 선정됐다. 경북대 출판부도 철학 1종, 사회과학 3종, 순수과학 1종 등 5종이 우수도서에 포함됐다.
이화여대출판부는 종교 1종, 사회과학 2종, 역사 1종, 연세대출판부는 사회과학 2종, 예술 1종, 역사 1종 등 각각 총 4종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고려대도 철학과 종교분야에서 각 1종씩, 문학에서 2종 등 총 4종이 선정됐다.
(사)서울대출판부는 사회과학과 기술과학, 언어 분야에서 각각 1종씩 모두 3종이 선정됐다.
이 외에도 성균관대, 울산대, 한신대, 한양대는 2종씩 우수도서에 선정됐으며 삼육대(히브리사상), 한국외대, 전남대, 경성대, 건국대, 동국대는 각각 1종씩 이름을 올렸다.
이번 우수도서 선정작업에는 모두 10개 분야에 3,731종의 도서가 접수됐고 학계 및 평론가, 독서지도 교사 등 50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문광부는 올해는 학술도서 창작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번역서 보다는 국내 창작도서에 선정기회를 부여하였다고 밝혔다.
선정도서는 문화관광부에서 일정 부수를 구입, 전국의 도서관에 배포한다.



부미현 기자 (mhbu@unn.net) | 입력 : 07-07-12 오후 3:12
ⓒ 한국대학신문(http://un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