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발로 뛰는 총장, 마라톤 풀코스 완주

2012.11.19 조회수 2,549 홍보팀
share


김상래 삼육대 총장이 18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2손기정 평화마라톤대회에 출전해 풀코스를 완주했다. 기록은 5시간 19분 15초. 교수들과 틈틈이 연습에 매진해 온 김 총장은 “마라톤을 통해 학생들과 소통하고 청년실업문제 해소를 위한 대학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풀코스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총 12000명의 참가자 가운데 삼육대에서는 교수와 교직원 학생 등 2000여명이 풀코스와 하프, 10Km 에 도전해 김 총장과 뜻을 같이했다. 오전 9시 10분 스타트 한 김 총장이 참가자들과 뒤섞여 달리고 있다.(맨 위, 두번째 가운데) 완주에 성공한 김 총장이 피니시라인을 지나고 있다.(세번째) 출발전  이 대학 교수와 직원들이 몸을 풀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네번째, 다섯번째) 물리치료학과 의료지원팀이 일반참가자들에게 관절과 근육통을 예방해주는 테이핑 봉사를 하고 있다.(맨 아래)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인터넷기사 바로가기]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16869